홍보센터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할 수 있도록 굿휴먼이 함께합니다.

보도자료

허리디스크 방치하면 하지방사통 유발 -한국경제

  • 관리자 (spine)
  • 2015-09-22 18:57:00
  • hit2271
  • vote1
  • 211.60.78.153

잘못된 자세로 인해 디스크를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아침 일찍 출근해 밤 늦게까지 의자에 앉아 일한다면 어깨와 허리가 성할 리 없다. 하지만 대다수 사람들은 허리디스크에 대해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허리디스크는 성인 2명 중 1명은 앓아 본 경험이 있을 정도로 흔한 질병이다.

척추 뼈 사이에 위치한 디스크가 돌출돼 허리통증과 기타 신경증상을 유발한다. 단순 허리통증을 넘어 다리로 내려가는 좌골신경을 자극, 하체에도 당기는 증상과 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보통 허리디스크는 척추에서 가장 하중을 많이 받는 부위인 요추 4번과 5번 사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 주로 30~40대 사이의 연령층에서 가장 많은 발병률을 보이지만 최근에는 불규칙한 생활과 무리한 스포츠 활동으로 인해 10~20대 환자도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허리디스크의 증상을 말하면 단연 허리통증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허리통증만으로 증상이 끝나는 것이 아닌 다리와 발까지 저리고 당기는 통증이 발생하게 되고, 심할 경우 하반신에 감각이상이나 마비가 올 수 있기 때문에 방치하지 말고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신정호 희명병원 신경외과 진료과장은 “허리디스크 치료에 있어 많은 환자들이 수술적인 요법을 떠올린다. 하지만 초기에 허리 통증이 나타날 때 방치하지 말고 바로 병원을 방문해 조기 치료를 하면 비수술적인 요법으로 얼마든지 치료가 가능하다”며 “척추에 있는 신경치료를 우선 실시하고 Spine MT를 이용해 디스크 감압 치료를 하면 척추교정과 디스크 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pine MT는 모든 방향에서 정확하게 자신의 상태에 맞는 감압 치료를 통해 디스크 치료는 물론 척추교정까지 가능한 시술이다.
평소 올바른 자세와 생활습관의 개선 만으로도 허리디스크는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다. 의자에 앉을 때 허리를 곧게 펴고 엉덩이를 깊숙이 넣고 허리와 등을 등받이에 대면서 체중을 분산시키는 자세를 습관화하는 것이 좋다. 또 너무 오래 앉아있지 말고 틈나는 대로 가벼운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척추건강에 도움이 된다.

 

이준혁 기자 rainbow@hankyung.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