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센터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할 수 있도록 굿휴먼이 함께합니다.

보도자료

허리통증 가볍게 보다간 허리디스크 키운다

  • 관리자 (spine)
  • 2015-09-22 19:04:00
  • hit2604
  • vote0
  • 211.60.78.153

허리통증 가볍게 보다간 허리디스크 키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1인당 평균 노동시간이 가장 긴 우리나라의 직장인들, 모든 나라에 견줘봐도 가장 열정적인 학구열로 많은 시간을 공부로 보내는 우리나라의 학생들, 그들은 지금도 많은 시간을 책상 앞에서 보내고 있다. 하지만 오랜시간 책상 앞에서 집중력을 요구 받는 이들의 척추건강은 어떨까.

현재 허리디스크 발병률이 높게 나타나는 연령층은 직장인과 학생들이다. 바르지 못한 자세습관이 주된 이유다. 바르지 못한 자세습관은 척추 뼈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 디스크를 돌출되게 만들어 신경이 눌림으로써 통증을 유발한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허리 통증을 오래 앉아있음으로써 나타나는 가벼운 증상으로 여겨 진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많다. 허리에 통증이 나타날 수 있는 가장 흔한 질환이 허리디스크이기 때문에 혹시나 의심을 해보는 경우가 생기더라도 치료의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방치하는 사람들이 많다.

허리디스크는 방치하게 될 경우 허리를 움직일 수 없을 정도의 극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이로 인해 일상생활이 불가능하게 될 수도 있다. 심하게 증상이 악화되면 척추관 협착증이라는 척추 질환으로 이환되기도 하며 이는 운동부전 마비증세로 이어질 수 있다. 보행장애나 배뇨장애 등의 추가적인 증상을 가져오기도 한다.

악화되기 전에 허리디스크를 조기 치료하면 수술적 치료 없이도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신정호 희명병원 신경외과 진료과장은 “허리디스크는 무조건 수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지만 비수술적 치료만으로도 회복이 가능하다”면서 “하지만 방치하게 되면 수술적 치료를 해야 할 정도로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초기에 치료하는 경우 비수술적 치료법인 Spine-MT로 치료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Spine-MT는 종전 감압법이 한 방향으로만 치료되는 것과 달리 모든 방향에서 정확하게 치료할 수 있는 감압법이다. 디스크치료 뿐만 아니라 척추 교정에도 효과를 볼 수 있다. 기존의 치료법보다 정밀하기 때문에 허리디스크 치료에 많이 사용되고 있다.

학생들과 직장인들에게는 미래를 위한 열정도 좋지만 바른 자세습관을 통해 미리부터 척추질환을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고 시간이 없다고 진단이나 치료를 미루지 않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초기에 발견한 허리디스크 치료로 Spine-MT는 치료 시간이 길지 않아 부담 없이 치료할 수 있으니 수술치료로 인한 부담이 들기 전에 조기 치료하는 것이 좋다.

 

이준혁 기자 rainbow@hankyung.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